본문 바로가기

쿠팡이라는 회사 쿠팡이라는 회사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여러 번 이야기할 것 같다. 정말 우리나라 역사에 없던 특이한 회사이기 때문인데, 무엇보다도 첫째는 계속 투자를 받아서 계획된 적자로 규모를 키워나가는 것이다. 그리고 대체 소프트뱅크(지금은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인 비전펀드)는 뭘 보고 계속 투자를 하느냐는 것이다. 이를 최대한 긍정적인 쪽으로 생각해보면 16년 1.9조17년 2.7조 18년 5조 (추정) 19년 경영목표 12조 매년 적자규모는 5천억~1조 쿠팡은 오픈마켓이 아니라 매입 후 매출하는 형태라서 이베이나 11번가나 위메프 등과 비교하는 것은 옳지 않다. 이마트 매출 12조, 홈플러스 7~8조, 롯데마트 5조 정도이니 작년 규모는 롯데마트 수준, 올해 목표대로 된다면 이마트 수준, 그리고 이 추세로 2년정도 후..
10년만에 컴백 티스토리 블로그로 10년만에 컴백합니다. 예전에 썼던 글 보니 정말 강산이 변했네요. IT업종에서도 SI에서 시작해서 주로 SNS, 플랫폼 쪽을 하다가 현재는 e-Commerce를 하고 있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올레톡 출시 KT 올레톡이 출시되었다. 카카오톡에 대한 대응을 위한 통신사의 강력한 대응으로 보인다. 카카오톡을 사용하던 이용자를 빼앗아오기 위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부여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을 것이다. 어제 오전에 순위 20위권에 있을때 다운받았는데, 시간이 조금 걸렸고 (왜 그럴까? 설마 인기 폭발? ) 현재 아이폰 앱스토어 1, 2위를 다투고 있다. 이용자평을 보니, 처음 20위권에 있을 때에 이미 평이 30개쯤 달렸는데 모두가 별 다섯개, 만점을 주고 있다. 직원수 3만의 힘일까, 아니면 알바의 힘일까, 둘 다겠지. 오늘 아침에 보니 별이 네 개로 줄어있다. 초반의 별 다섯개를 빼고 나면 걸죽한 욕설과 함께 별 한 개를 주는 댓글이 많다. 잠시 이용해보니 기능이 많다. 폰피, 클럽 등의 여러 기능이 있다. 어..
농협의 텍스트 중심 초기화면 개편 농협이 인터넷뱅킹 초기화면을 텍스트 중심으로 개편했군요. 농협이라고 하면 관료적이고 느린 이미지가 강하지만, 이번 개편은 확실히 환영할만한, 혁신적인 변화인 것 같습니다. http://banking.nonghyup.com/
웹하드 서비스 - N 드라이브, ucloud, 2nd드라이브 요즘 클라우드 컴퓨팅을 자처하는 웹 드라이브 서비스가 몇 가지 나왔다. 내가 경험해본 것은 네이버의 N드라이브, KT의 유클라우드, 나우콤의 2nd드라이브다. 간단하게 품평을 하자면 1. N드라이브 : 매우 직관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좋은 서비스인 것 같다. USB 디스크를 대신하는 용도로 아주 간단하고 직관적이며 훌륭하다. 속도는, 멀티미디어 파일을 사용하기에는 부족하지만, 일반적인 문서작업 정도는 무난하다. ... 라고 생각했는데, 조금 쓰다보니 좀 문제가 있다. N드라이브에서 직접 파일을 열고 편집하면 저장을 했는데 저장이 안 된 경우가 종종 생겼다. 아마도 로컬 캐쉬에 내려놓고 작업을 하다가, 작업자가 저장을 하면 로컬 캐쉬에만 저장이 되고, 로컬 캐쉬는 별도 주기로 서버와 동기화가 되기 때문에 ..
실패한 국산 OS의 꿈... http://www.ddaily.co.kr/news/news_view.php?uid=64727 기자는 이 도전이 무한도전이었냐, 무모한 도전이었냐, 묻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의미한 도전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B2C 시장에서 클론 제품을 만들어 팔겠다는 발상은, 성공했다손 치더라도 얼마만한 가치가 있는 일인지 모르겠군요. 차라리 그 정도의 Man Power/ 인력으로 리눅스를 커스토마이징 했으면 걸작이 나오지는 않았을까... 싶기도 하고.
소비자의 생각과 S전자의 생각 S전자 생각 : 갤럭시 S vs 아이폰 4G 소비자 생각 : 아이폰 4G 블랙 vs 아이폰 4G 화이트 아 웃겨
IT로 오일머니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006030239 요즘 삼성SDS, SK C&C 등의 해외진출이 눈에 보인다 싶을 정도더군요. (아는 사람들이 해외 프로젝트 때문에 나가더라는 이야기) 그래서 꽤 호황이라는 생각은 했지만, 반기 6,000억원이나 되는 규모일줄은 몰랐습니다. 여기에 국내 회사 해외법인의 시스템 유지보수료가 포함되는지 여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년간 1조가 넘는 규모라면, 결코 작다고 볼 수 없겠지요.